Why 휴베이스

휴베이스 약사는 고객과 마음과 마음 연결을 지향합니다.

Home>Why 휴베이스>[히트뉴스] "나, 박ㅇㅇ약사...휴대폰 강의에 적응되니까 참 좋다" > 언론/보도

언론/보도

언론에 비쳐진 휴베이스의 모습입니다.

언론/보도[히트뉴스] "나, 박ㅇㅇ약사...휴대폰 강의에 적응되니까 참 좋다"
2020.04.14 조회수 : 132

"나, 박ㅇㅇ약사...휴대폰 강의에 적응되니까 참 좋다" 

  •  강승지 기자
  •  승인 2020.04.14 06:16



휴베이스 칼리지 온라인 강의 참여하는 박 ㅇㅇ약사 경험담


변화의 싹은 이렇게 나무가 되어가나 봅니다. 낯설던 휴대폰 강의가 코로나19 때문에 한층 더 익숙해 지니 말입니다. 코로나19가 끝나면 온라인 강의는 대세로 자리잡을 듯합니다. 약국프랜차이즈 휴베이스가 진행하는 휴베이스 칼리지에 참여하는 박ㅇㅇ 약사의 이야기를 통해 한 걸음 더 다가온 온라인 강의를 스케치해 봅니다. 편집자     

 
확대이미지 
씬지로이드에 대해 강연 중인 이민경 티처. 박ㅇㅇ 약사는 휴베이스 칼리지에서 휴대폰으로 공부를 한다. 


나, 박ㅇㅇ 약사. 목요일 오후 7시면 마음이 바쁘다. 화목스쿨로 불리는 휴베이스칼리지 강의가 있는 날이기 때문이다. 

이번 학기 이민경 티처의 '처방전을 통한 환자 몸 읽기' 와 배현 티처의 '끌리는 한방 기초강의'를 수강신청 했다. 약학 대학 졸업 후 거의 20년 만에 수강 신청이 낯설고 핸드폰으로 강의를 듣는 게  신기하다.

"씬지로이드 0.1mg은 노란색, 0.05mg은 엷은 분홍색 인 것은 모두 잘 아시죠? 그런데 0.05mg을 드시는 분은 갑상선을 절제하지는 않았을 확률이 높아요."

"약국에서 용량에 맞게 투약하기만 급급했지 어떤 환자들이 이 정도 용량을 먹는지는 생각해 본 적이 없었던 것 같다. 조금만 생각해보면 당연한 건데, 왜 한번도 따져보지 않았을까?"

'적는 사람이 살아 남는다'는 적자생존을 되뇌이며 나는 오늘도 노트에 적고 밑줄을 긋는다.

코로나 19 시절, 아이들도 개학이 미뤄져 책상, 식탁 할 것 없이 노트북을 붙잡고 숙제와 공부를 하고 있는데 휴칼리지를 듣고 있으면 '온라인 강의가 대세인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든다. 아이들과 함께 박 약사도 자못 진지하게 강의를 듣게 된다.

벌써 캠퍼스 단톡방은 시끄럽다. 티처님과 함께 퀴즈를 풀기 시작했기 때문. 강의만 듣기도 힘든데 문제까지 풀어야 하나 싶었지만, 강의가 끝나고 티처님이 내 주신 문제를 함께 풀다 보면 강의 내용이 그제야 내 것이 되는 것 같다.

처음에는 온라인 강의라서 모르는 것을 물어보기도 어렵고, 궁금한 점을 질문하기도 어려울 줄 알았다. 캠퍼스 단톡방에서 모두 모여 이야기하기도 하고 서로 궁금한 점을 물어보면서 4학기를 듣다 보니 이제는 강의실에 가서 수업을 듣는 것이 오히려 어색할 것 같다.


약국을 열고 많은 강의를 들으러 다니지는 않았지만, 한 두번 가서 들어보면 제품을 팔기 위해 강의를 듣는 것인지 고객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공부를 하는 것인지 헷갈릴 때가 많았다.


이슈에 따라 혹은 제품이나 트렌드에 따라 진행되는 강의가 많았었다. 그래서 강의를 듣고와도 그 때 뿐이고 제품이 약국에 없으면 정작 실제로 적용해보기도 어려웠었다.


휴캠퍼스 강의는 약국에서 접하는 고객의 문제를 현장 약사의 관점에서 진단하고 해결법을 이야기 해주기 때문에, 저녁에 들은 것을 바로 다음날 아침부터 쓸 수 있어 좋다.
 
 
내일 씬지로이드 0.05mg 처방을 가져온 고객이 온다면 따로 여쭤보지 않아도 고객의 상태를 생각 해 볼 수 있어서 고객이 물어보더라도 좀 덜 당황할 것 같다.


항상 '돌까(돌아서면 까먹는)'라고 주장하고 다니는데, 휴베이스 칼리지에서 이렇게 한 주에 하나라도 약국 현장에 관련된 공부를 한다는 게 좋다.

 


강승지 기자

원하시는 답변을 찾기 못하셨다면, 고객센터에 문의하여주세요.

문의하기